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바닷길 열린 해남 '우수영' 활기 되찾았다

기사승인 : 2021-09-17 10:55 기자 : 김수정

전남 해남 우수영이 스카이워크와 해상케이블카 개통으로 활기를 찾고 있다.

(사진=해남군청 제공)

스카이워크와 해상케이블카 개통 이후 지난 9월 6일부터 12일까지 일주일 동안 우수영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은 1천45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간 439명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규모로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가족 단위 소규모 관광객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바다 위를 걷는 아슬아슬한 스릴감을 느낄 수 있는 스카이워크는 우수영을 찾는 관광객들의 필수코스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조류가 빠른 울돌목을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명량 해상케이블카도 1일 평균 주중에는 600명, 주말에는 1천500명 내외가 탑승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와 함께 스카이워크와 해상케이블카 개통에 대비해 시설한 임시상가와 푸드트럭에서도 새로운 소비가 창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우수영 관광지 활성화를 체감하게 하고 있다.

군은 새로운 활기를 띠고 있는 우수영 일원을 해남의 대표 관광지로 육성시켜 나가기 위해 올해 안에 야간조명을 확대 설치하고 법정 스님 생가에 조성 중인 법정 스님 도서관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우수영 유스호스텔은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해 지역특화형 친환경 숙박시설로 조성해 나가는 등 명실상부 머물고 가는 관광지로 탈바꿈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관광객들이 해남에서 좀 더 머물고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우수영 주말 공연과 장터가 9월과 10월 2달간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우수영 성문 광장에서 펼쳐진다.

공연은 버스킹과 난타, 사물놀이, 색소폰 등이 다양하게 진행되며 체험 부스에서는 전통 대장간, 짚풀공예, 이순신 어록 탁본, 장군복 입고 사진찍기 등 우수영에서 이순신의 호국정신과 명량대첩을 널리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우수영강강술래전승보존회 주관으로 유네스코 지정 세계무형문화유산인 강강술래와 무형문화유산 우수영 부녀농요도 시연되며 더욱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 관광객들이 해남 농수특산품을 구입해 갈 수 있도록 장터도 마련, 녹두와 팥 등 두류, 쌀, 잡곡과 함께 건강즙, 발효식초, 천연염색, 도자기 등도 판매된다.

이와 관련 추석 당일 휴무하는 땅끝오토캠핑장과 황토나라테마촌을 제외하고 해남군 주요 관광지도 추석 연휴 기간 쉬는 날 없이 정상 운영된다.

연휴기간 동안 해남공룡박물관은 무료개방을 한다.

버블마술쇼 등 야외공연과 전통 놀이 등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명현관 군수는 "이순신 장군의 대승리가 펼쳐진 해남 우수영에 스카이워크와 해상케이블카가 새롭게 개통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며"관광객들이 호국의 성지에서 우수영의 다양한 매력을 느끼고 해남에서 오래 머무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