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인천광역시, 원도심 주차 스트레스 없애기 본격 시동

기사승인 : 2021-04-22 15:35 기자 : 임현진

인천시가 원도심 주택밀집지역의 심각한 주차난 해결과 불법 주정차 해소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본격 추진한다.

(사진=인천광역시 제공)

인천광역시는 지난 3월 주차종합계획(2021∼2025)을 수립한 데 이어, 이를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2021년도 주차종합 실행계획'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4월 22일 안영규 행정부시장과 이정두 교통국장, 10개 군·구 부단체장이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T/F 2차 회의'를 영상회의로 개최하고, ▲주차종합 실행계획 추진, ▲불법 주정차 문제 해결, ▲주차 관련 최근 이슈 사항들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2021년 주차종합 실행계획에는 주차장 확보, 선진 주차시스템 도입, 공영주차장 관리운영 개선, 불법 주정차 해소 등 4개 분야, 16개 세부과제가 담기며, 이를 위해 올해 총 1천59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주차장 확보를 위해서는 저비용 주차공간 조성, 유휴부지 활용 주차장 조성, 공영주차장 확충 등이 추진되며, 선진 주차시스템 도입을 위해서는 주차공유 플랫폼 시범사업 추진, 스마트 주차시스템 구축 등이 추진된다.

또한 공영주차장 요금체계 개선방안도 마련하고,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불법 주정차 해소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2021년 주차종합 실행계획은 시와 군·구 부단체장이 중심이 돼 장·단기적 주차문제 해결에 집중할 계획이며, 매 분기 회의를 개최해 실적 점검, 현안 및 이슈사항 논의 등을 거쳐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특히 불법 주정차 환경 개선을 추진한 군·구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미흡한 군·구의 경우 불법 주정차 단속실적 공개, 페널티 부여 등을 통해 계획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한편 올해부터 군·구 행정실적 종합평가 항목에 주차질서 확립 내용이 추가로 신설됨에 따라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시책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주차문제 해결을 위한 군·구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수 있었다"며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부단체장 회의를 분기마다 추진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