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광희·장충권 성곽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추진

기사승인 : 2021-09-23 10:09 기자 : 정수석

서울 중구가 광희동, 장충동 성곽마을 일대에 서울시와 함께 21억 원을 투입해 보행환경 개선과 마을 디자인 정비를 위한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중구청 제공)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이란 정비해제구역, 재정비촉진기구 등 노후시설이나 단독주택 및 다세대주택이 밀집한 지역에 정비기반시설과 공동이용시설 확충을 통해 주거환경을 정비·개량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지는 동호로와 광희문 남측 한양도성 사이에 위치한 지역으로 2019년 서울시 성곽마을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구는 정비구역 내 보행환경을 개선해 안전하고 쾌적한 마을길을 조성하는 한편 소실된 성곽을 복원하고 지역 정체성을 반영한 디자인의 사인물이나 가로시설물 등을 설치해 성곽마을의 역사성을 회복하고자 한다.

그간 보행로가 설치되지 않아 안전상 취약하고 통행이 불편했던 장충단로8길 약350m 구간 한쪽에 약 2m 폭의 보도와 횡단보도를 설치해 보행 안전을 확보하고 노후·파손된 주요 생활가로 약1,500m의 바닥포장면 개보수 및 화단·담장 정비 등을 통해 가로환경을 개선한다.

범죄·안전 취약지역에는 CCTV를 추가 신설할 예정이다.

공사는 총 4개 구간으로 진행되며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간별 일정을 조정해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 일대는 한양 도성의 4소문 중 하나였던 남소문(광희문)과 성곽길 등 옛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는 역사문화도심지이나, 일제강점기 동양척식주식회사의 문화주택단지 조성 과정에서 대부분의 성벽이 멸실·훼손되거나 주택 아래로 묻혀, 이제는 주민이나 방문객에게 성곽마을에 대한 인식이 희미해지고 있다.

이에 구는 성곽마을의 역사성 회복과 인식 개선을 위해 지역 내 산재한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축물, 경관 자원, 인적 자원 등을 발굴·활용해 '광희권 성곽마을 통합 디자인'을 입힌 각종 사인물 및 가로 시설물을 제작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2018년 마을공동체 문화 조성과 주민교류 활성화를 위한 공간으로 시에서 설치한 장충동 주민소통방 '모이소'를 통해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희권 성곽마을의 역사문화자원과 연계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고자 한다.

서양호 구청장은 "성곽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장충동, 광희동이 옛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역사 공간으로 되살아나 '찾고 싶은, 걷고 싶은' 마을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