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10만㎡ 규모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하동 조성사업 작수

기사승인 : 2020-05-29 13:03 기자 : 강태영

하루 60t 처리 규모의 광역 소각시설과 매립시설 등 종합적인 폐기물 처리를 위한 하동군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조성사업이 본격 착수했다.

하동군은 지난달 말 금성면 가덕리 옛 대송저수지 일원 10만2천738㎡ 규모의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조성공사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군은 기존 생활폐기물처리장의 포화상태에 대비해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총 5차례의 입지공모를 통해 2015년 2월 최종 입지를 선정한 후 그동안 설계용역과 각종 인허가 절차를 마무리했다.

제2생활폐기물처리장은 매립면적 3만3천625㎡에 하루 60t 처리용량의 광역 소각시설, 하루 10t 처리 규모의 재활용 선별시설, 향후 58년간 매립용량 32만2천800㎥의 매립시설 등을 갖춘다.

군은 국·도비, 군비 등 64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2년 8월 완공 목표로 지난 4월 29일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했다.

특히 소각시설은 인근 남해군과 광역화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2020년 정부 예산에 반영해 지난 3월 설계용역에 착수했으며, 하반기 환경영향평가와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2022년까지 설치할 예정이다.

소각시설 광역화와 관련해 남해군은 시설 사용조건으로 주민지원금 110억원·시설사업비 37억원 등 총 149억원과 연간 50%의 시설운영비를 부담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