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환경

HOME > 환경

2025년까지 양식장 해양오염 주범 스티로폼 부표 퇴출

기사승인 : 2020-05-27 11:55 기자 : 강태영

해양수산부가 2025년까지 양식장 스티로폼 부표를 친환경부표로 대체해 해양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스로폼 부표(좌)와 친환경 플라스틱 부표(우))

현재 대부분의 양식장에 사용되는 스티로폼 부표는 파도 등에 쉽게 부서져 수거가 어려워 해양쓰레기의 주범으로 알려져 왔다.

해수부에 따르면 작년 기준 전국 양식장 부표 5500만 개 중 4100만 개(75%)가 스티로폼 부표였으며, 2015년 해양쓰레기 실태조사 결과 스티로폼 부표는 우리나라 연안 해양플라스틱 쓰레기의 55%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해수부는 2015년부터 친환경부표 보급사업을 도입했다. 2022년까지 50%를 스티로폼을 사용하지 않거나 스티로폼 알갱이 발생이 현저히 낮은 친환경부표로 대체하겠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친환경부표의 품질개선을 위해 신제품을 개발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신제품을 현장에 공급할 계획이며, 중장기적으로 플라스틱 소재를 완전히 대체하는 소재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친환경부표는 스티로폼 부표에 비해 5~10배가 넘는 비용이지만 국가와 지바체가 70%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