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동물

HOME > 동물

경찰, 차 안에 1년 넘게 방치된 강아지 '동물학대' 검토

기사승인 : 2020-06-26 12:00 기자 : 정수석

부산에서 승용차 안에 강아지가 방치돼 있다는 동물 학대 의심 신고가 경찰에 접수돼 조사에 나섰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26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해운대구 한 아파트 주차장 승용차 안에서 강아지 1마리가 방치돼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출동해 차주의 인적사항과 연락처를 확인한 뒤 수차례에 걸쳐 연락을 시도하고 주거지를 방문했지만 결국 만나지 못했다.

지역 주민은 이 강아지가 악취가 나고 쓰레기가 가득한 차 안에서 방치돼 앞발로 유리를 긁는 등 이상행동을 보였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견주인 30대 여성은 1년 이상 승용차 안에서 강아지를 길러왔고, 동물학대로 주민신고가 여러 차례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은 해운대구청과 동물보호센터에 상황을 설명하고 동물보호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견주를 고발할 수 있다는 절차를 안내하는 등 현장에서 인계 조치했다. 

경찰은 개를 차량에 방치한 주인 행위가 동물 학대에 해당하는지 법리 검토도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