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한국마사회 선수단이 꿈꾸는 2021년'

기사승인 : 2021-01-21 16:35 기자 : 임현진

지난해 코로나19라는 예기치 못한 난관으로 인해 올림픽을 비롯한 주요 스포츠 이벤트들이 멈춰 섰다.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 소속 감독과 선수들도 국내 대회들이 줄줄이 취소됨에 따라, 기량을 맘껏 펼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안고 한 해를 마무리하게 됐다.

2021년 신축년 새해에는 도쿄 올림픽과 전국 체육 대회 등 다수의 스포츠 축제가 대기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선수단 역시 팬들의 함성과 대회장의 열기를 다시 느낄 그 날을 기다리며 오늘도 변함없이 훈련에 매진 중이다.

새해 첫 대회 출전은 유도단에서 스타트를 끊었다.

한국마사회 소속 김임환(66㎏), 이하림(60㎏), 이성호(81㎏) 그리고 조목희(63㎏) 선수는 지난 11일부터 상위 랭커 36명에게만 출전권이 부여되는 국제유도회(IJF) 주관의 도하 마스터즈대회에 참석했다.

선수들은 이번 대회를 통해 8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한 랭킹 포인트 획득과 사전 전력 점검을 위한 무대로 성공리에 대회를 마무리했다.

한국마사회 유도단을 이끄는 이경근 감독은 "작년에는 불가피한 상황으로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하지 못해 아쉬움이 많았다"며 "마사회TV 등 유튜브 채널로 팬들과 소통에 나설 수 있어 다행이었지만 올해는 뛰어난 경기력으로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마사회 탁구단도 다가올 대회 준비에 여념이 없다.

혹한의 날씨에도 훈련 중인 선수들을 곁에서 다독이고 있는 현정화 감독의 얼굴은 비장하다.

지난해 한국탁구협회 부회장으로도 선임되며 올림픽까지 이끌어야 하는 막중한 임무까지 더해지게 됐다.

"2021년은 그 어느 때보다도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한국마사회 탁구단이 큰 힘이 돼 드리고 싶다"며 "올해는 올림픽과 전국 체육 대회 등 굵직굵직한 대회가 많은 만큼 국민 여러분들도 선수들에게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며 새해 인사를 마무리했다.

한국마사회 탁구단을 대표하는 '에이스' 서효원 선수는 지난 연말 탁구 국가대표를 꿈꾸는 유망 선수에게 진행된 모금 활동에 후원금을 전달하며 따뜻하게 일 년을 마무리했다.

올해는 여름에 열릴 올림픽만을 바라보며 무한 정진 중이다.

"모두가 어려운 시기지만 탁구 국가대표를 꿈꾸는 친구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전하고자 후원에 동참했다"며 "올해는 도쿄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코로나19로 지친 국민 여러분에게 또 하나의 위로와 감동을 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국마사회 선수단은 올해 기량 증가를 목표로 타 구단과의 콜라보 합동 훈련, 올림픽 선발에 대비한 특별 프로그램 등 다양한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유도·탁구 레슨 일반인 체험, 임직원 농촌 봉사활동 참여 등 재능기부를 통한 봉사에도 힘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손길을 더하며 국민들에게 격려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