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부산광역시, 시민과 함께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나선다

기사승인 : 2021-01-13 16:27 기자 : 임현진

부산시가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온실가스 줄이기에 나선다.

(사진=부산광역시 제공)

부산시는 '2030 온실가스 감축 1단계 실행계획'에 따라, 시민들이 참여하는 온실가스 감축 정책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12개 대표 실천과제를 선정해 월별로 중점 추진할 계획이며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실천과제를 잘 지킬 경우, 연간 1인 1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 부산시민이 적극적으로 실천하면 연간 340만 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나타날 전망이다.

동절기인 1월에는 적정 실내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겨울철 실내기온 20℃ 유지하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시는 에너지 사용량이 급격히 증가하는 겨울철에 실내기온을 적정온도로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1인당 76.7㎏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시는 온라인을 비롯한 옥외 전광판, 게시판, 대중교통 등을 활용해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 기후 위기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고취하고,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생활 분야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일은 환경뿐만 아니라 가족의 건강과 안전, 더불어 경제적 혜택까지 더해지는 그야말로 친환경 생활"이라며 "기후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시민분들께서도 생활 속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2050년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부산광역시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으며, 올해부터 1단계 실행계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