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국

HOME > 전국

창녕군의 숨은 명소,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

기사승인 : 2020-09-28 12:34 기자 : 임현진

코로나 블루로 지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창녕의 숨은 명소를 찾아 나서보는 것은 어떨까?

(사진=창녕군청 제공)

창녕에 가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 중의 하나가 우포늪이다. 우포늪으로 총칭해 부르지만 우포늪은 제방을 경계로 자연 습지인 우포, 사지포, 목포, 쪽지벌과 복원 습지 산밖벌로 이루어져 있다.

산밖벌은 우포늪의 막내벌로, 창녕군 유어면 세진리 420번지 일원에 예전의 늪을 메워 농경지로 사용되던 곳을 2017년 11월 다시 습지로 복원한 곳이다.

산밖벌의 명칭은 삼밧꿈벌이 변한 것으로 삼밧은 산의 바깥, 굼은 땅이 구석지고 낮은 굼진 것을 말하는데 토평천의 물과 우포의 물이 쏟아지는 산 밖 굼턱진 곳의 벌이라 해 '삼밧꿈벌'이라 불리었다.

산밖벌의 총면적은 19만2천250㎡이며 전체 탐방로 둘레는 2.8㎞로 탐방로, 횃대, 생태섬, 전망대, 징검다리 조류 관찰시설, 어류서식지, 쉼터 등이 조성돼 있고 다양한 수목이 식재돼 있어 가볍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가을바람 맞으며 탐방로를 거닐다 보면 산밖벌 끝머리 제방 쪽 토평천 하류에 설치된 길이 98.8m, 보행폭 2m의 우포출렁다리(창녕군 이방면 옥천리 756번지)가 나온다.

우포출렁다리는 2016년 11월에 개통해 모곡제방과 산밖벌을 이어주는 교량으로 우포늪의 새로운 명물로 사랑받고 있다.

갈대와 억새의 풍경과 우포출렁다리가 어우러져 한층 더 가을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다. 올가을 나만의 힐링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코로나블루로 지친 마음을 출렁 출렁이게 할 우포출렁다리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한정우 군수는 "시원한 가을바람 불어 좋은 날 흔들리는 갈대와 억새의 풍경을 즐길 수 있는 곳, 산밖벌과 우포출렁다리를 거닐면서 자연 속 가을을 맘껏 누려 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