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국립고궁박물관, 궁중 회화 7점 새로 걸다

기사승인 : 2021-07-30 15:44 기자 : 김나연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하반기를 맞이하여 전시관 지하 1층에 자리한 '궁중서화실'의 회화 유물을 전면 교체하고 '한궁도', '곽분양행락도', '책가도' 등 총 7점의 유물을 30일부터 관람객에게 새롭게 선보인다.

(사진=국립고궁박물관 제공)

이번 전시에서는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한궁도' 5점을 한눈에 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조선 후기에 새롭게 출현한 '한궁도'는 왕실의 장수와 복록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실재하는 조선의 궁궐이 아닌 상상의 중국풍 궁궐을 그린 그림이다.

'한궁도'는 상상의 궁궐과 신비스러운 느낌의 산수가 조화를 이루어 평온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느낌의 '한궁도' 5점은 각각의 특색을 보여주며 그중에서 서양 화법이 극대화된 작품도 있어 보기 드문 구도와 화려하고도 이국적인 풍경을 느낄 수 있다.

한편 국립고궁박물관의 대표 소장품인 '책가도'와 2021년에 새롭게 입수한 '곽분양행락도'도 함께 전시된다.

'책가도'는 높은 서가에 책을 가지런히 쌓아놓은 그림으로 실제 서가의 모습을 구현하고 있고 '곽분양행락도'는 다복한 삶을 누렸던 중국 당나라 무장 곽자의의 생일잔치 장면을 그린 그림이다.

또한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전시관 개편을 기념해 '한궁도' 속 인상적인 장면을 담은 휴대전화 배경 화면을 제작해 박물관 누리집의 '궁중서화실' 안내 공간 (https://gogung.go.kr/perm.do?viewName=perm_ex08)에서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전시 환경 개선을 통해 더욱 쾌적한 관람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