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대구교육청, 교실 1열로 찾아가는 학교 폭력 예방 교육

기사승인 : 2020-10-13 17:05 기자 : 김나연

대구시교육청은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해 오는 10월 16일(금)부터 학교로 찾아가는 뮤지컬 공연사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진행한다.

(사진=대구교육청 제공)

올해는 대구시교육청에서 직접 제작한 뮤지컬 '잇츠미(It's me)'와 '렛츠고 히트잇(Let's go Hit it)'의 2개 작품을 영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대구시교육청은 2019년부터 '학교 폭력 예방 뮤지컬 지원 사업'을 통해 예술을 매개로 한 체험형 학교 폭력 예방 교육을 진행해 오고 있다.

학생들의 삶과 연계되는 흥미 있는 소재를 활용한 뮤지컬 공연을 통해 학교 폭력 예방과 학생 맞춤형 회복중심 생활교육을 하는 것이다.

먼저 10월 16일에 뮤지컬 '렛츠고 히트잇'이 오전 11시와 오후 2시, 2회 공연으로 유튜브 생중계된다.

유튜브 채널 '함께뮤withmu'를 통해 학생문화센터 대공연장에서 실시간으로 공연되는 작품을 실황 중계하는 방식이다.

배우들은 무대에서 라이브로 공연을 펼치고 학교에서는 해당 시간에 각 교실이나 방송실에서 유튜브에 접속하기만 하면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학교 폭력의 피해자였지만 전학을 한 학교에서는 가해자로 변해버린 주인공의 이야기를 통해 한 사람 속에 있는 폭력의 두 얼굴을 바라보게 한다.

또 다른 뮤지컬 '잇츠미'는 대구시교육청 담당자들이 지역극단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대본을 검토해가며 만든 작품이다.

친구와 단지 장난친 것뿐이라 항변하는 가해 학생과 이를 감싸는 부모가 선생님과 친구들, 경찰관의 도움으로 서서히 변해가는 과정을 통해 학생들로 해금 자연스럽게 '폭력의 기준'을 가늠해 보고 학교폭력을 '피해자의 시선'에서 바라보게끔 한다.

예전에는 학교로 찾아가는 뮤지컬로 학교 강당에서 조금은 불편하게 만났지만, 올해는 실제 학교를 배경으로 영화처럼 촬영돼 마치 웹드라마를 보듯 현실감을 더한 뮤지컬 영화 한 편을 교실 1열에서 편안하게 만나볼 수 있을 듯하다.

뮤지컬 '잇츠미'는 현재 한창 영상 제작 중이며 촬영이 종료되는 대로 편집을 거쳐 오는 10월 28일, 유튜브 '대구시교육청 생활문화과'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 작품은 오는 12월 18일까지 해당 채널에 접속하는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내년에는 뮤지컬 영상뿐만 아니라 대본과 음악도 공개해 연극 수업이나 학교 폭력 예방 교육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원래 이 두 작품은 각각 학교로 찾아가거나 학생문화센터 대공연장에서 학생들을 만날 예정이었으나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으로 근거리에서 만날 기회를 잃고 말았다.

그렇다고 해 뮤지컬로 배우는 학교 폭력 예방 교육 기회를 버릴 수 없기에 대구시교육청과 극단들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가상공간에서 학생들과 직접 만나기로 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대구교육청은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해 전 학교에서 사제존중 행복시간운영, 교육과정 내 어울림 프로그램, 회복중심 생활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관계회복지원단 등을 활용해 학교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의 삶과 직결되는 이번 학교 폭력 예방 뮤지컬 관람을 통해 학생들이 학교 폭력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친구를 이해하고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내면화함으로써 비폭력 학교 문화 정착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