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인천 동구, 박물관 체험 온라인 교육 운영

기사승인 : 2020-10-12 12:33 기자 : 김나연

인천 동구는 코로나19로 박물관을 찾기 어려운 초등학생들의 문화적 감수성 충전을 위해 온라인 방식의 전시연계 교육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인천동구청 제공)

구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지난 6월부터 기존 학생들의 박물관 견학 시 제공하던 체험 프로그램과 교육을 온라인 비대면 식으로 전환해 실시하고 있다.

교육 대상은 창영초등학교, 서림초등학교 등 인천 7개 초등학교 재학생이며, 구에서 체험 교육 영상을 제작해 웹페이지에 게시하면 교육생은 박물관에서 전달한 교재로 동영상을 보며 온라인 교육에 참여하고 관련 만들기 활동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수도국산박물관에서는 초등학교 1~2학년들이 달동네의 옛 모습을 학습할 수 있도록 '옛집으로 알아보는 달동네 생활사'를 영상으로 제작했으며, 5∼6학년 대상으로는 '신기한 생활 속 원리 탐험'을 준비해 박물관 소장품을 통해 가전제품의 역사에 대해 알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눈으로 보는 소리'실험 재료를 제공한다.

배다리 성냥마을박물관에서는 3∼4학년 대상 '우리 마을에 성냥공장이 있었대요' 편을 제작해 학생들이 영상을 통해 배다리 지역 옛 지명과 마을의 변천사를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는 원활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교육청 및 각 초등학교와 연계해 교육 신청을 받아 올해 말까지 약 1천260명에게 위 3개 온라인 문화교육 강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10월 마지막 주에는 인천대학교 인문도시사업단과 함께 인문도시 주간행사를 개인 관람객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아이들이 한창 성장할 시기에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것들이 제한된 상황이 안타깝다"며 "비록 온라인 방식이지만 쉽고 재미있게 구성한 이번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 호기심을 갖고 생각의 폭을 넓혀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