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포천시, 비주택 거주 청소년들을 위한 '사랑의 보금자리'

기사승인 : 2021-12-08 12:27 기자 : 임현진

경기도 포천시 비주택 거주 청소년을 위해 지역 기업과 단체, 주민들이 하나로 뭉쳤다.

(사진=포천시 제공)

포천시는 지난 7일 민·관이 함께 하는 '사랑의 집짓기'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비주택 거주 청소년의 주거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 관계자 회의를 시작으로 5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진행됐다.

대상 가구는 소득이 거의 없고 주거가 열악한 비주택(컨테이너 및 조립식판넬)에서 대학생 2명과 고등학생 1명의 자녀를 돌보며 어렵게 생활하는 가구였다.

시는 올 1월 대상자를 통합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해 복지서비스를 지원하는 중 대상자 주거지 일부분이 개울 쪽으로 심하게 기울어져 붕괴 위험에 노출된 것을 확인, '사랑의 집짓기'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랑의 집짓기는 포천시뿐 아니라 여러 재능기부자와 후원자가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경기북부사랑의열매 '비주택 청소년 든든울타리 사업'을 마중물로 단체, 기업, 종교시설, 개인 등의 후원금과 레미콘, 전기, 건축, 실내장식, 가구 등 각종 건설 관련 업체의 건축자재 후원과 지역주민의 봉사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힘을 보탰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비주택 거주 청소년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단체와 기업, 봉사자 등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시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어려운 이웃을 찾고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신속하게 적정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