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외국인 주민에게 재난 기본소득 지원

기사승인 : 2020-05-29 16:11 기자 : 정수석

수원시와 경기도가 외국인 주민에게 재난 기본소득 10만원(총 20만원)을 지원한다.

(사진=수원시 제공)

지원 대상은 5월 4일 24시 이전 도 내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고 신청일 현재 시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는 결혼이민자(F6)와 영주권자(F5)다. 대상 인원은 1만1천454명이다.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체류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수원시·경기도 재난 기본소득을 합쳐 1인당 20만원씩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연 매출 10억원 이하인 시 내 경기지역 화폐 가맹점에서 8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본인 신청이 원칙이지만 미성년자, 부득이한 사정으로 본인이 신청할 수 없는 사람은 대리인이 신청할 수 있다.

대리인은 본인과 위임자 신분증, 본인과 위임자가 가족 관계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를 지참해야 한다.

신청 첫째 주(6월 1∼5일)에는 '마스크 구매 5부제'와 같은 방식으로 '신청 5부제'를 시행한다.

태어난 해 끝자리가 1·6인 사람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에 신청해야 한다.

6월 1∼5일에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오전 9부터 오후 8시까지, 6월 8일∼7월 31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주말에는 신청할 수 없다.

한국어로 소통하기 어려운 외국인 주민은 외국인지원·민간위탁시설에서 통·번역이 가능한 자원봉사자를 연계해 방문 신청을 도와준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