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서울시, 생계가 어려운 예술인에게 최대 100만 원 지원

기사승인 : 2021-07-14 10:33 기자 : 정수석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예술인 5천 명에게 1인당 최대 100만 원씩 '예술인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 3월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지원한 예술인긴급재난 지원사업의 2차 추가공고로 당시 신청을 놓친 예술인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서울시 예술인 생활안정자금' 지급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고 ▲'예술활동증명확인서'을 보유한 ▲가구원 중위소득 120% 이하인 예술인이다.

'예술활동증명확인서'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예술인 경력을 심사해 발급하는 확인서로 공고일 현재 증명유효기간이 지원기간 내에 있어야 신청이 가능하며 주민등록상 가구원의 건강보험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이어야 한다.

빠른 지원을 위해 '건강보험 납부 금액'을 심사해 지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난 1차 사업의 제외 자격을 일부 완화함으로서 더 많은 예술인들이 쉽게 생활안정자금을 지원받도록 했으며 또한 1인 지역가입자 가구의 지급기준이 되는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 납부 기준을 완화해 지원이 가능하도록 확대했다.

지원 서류를 제출하면 예술인 등록 및 소득자료 확인 과정을 거쳐 9월중 지원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공고는 4주간 진행되며 신청은 7월21일부터 8월3일까지 약 2주간 예술인 개인의 주민등록 소재지 구청에서 접수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