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부산 강서구, '개발제한구역 저소득 주민' 생활비 지원

기사승인 : 2021-04-30 12:44 기자 : 정수석

부산 강서구는 개발제한구역 지정으로 생활불편을 겪는 주민들의 생활 편익과 복지증진을 위해 '2021년 생활비용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부산강서구 제공)

이 사업은 개발제한구역 지정 당시부터 거주한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주민들을 대상으로 보전부담금을 재원으로 생활비용을 보전해주는 사업이다.

신청 기간은 오는 5월 7일까지 거주지 동행정복지센터와 강서구 건축과에 사회보장급여 신청(변경)서, 소득·재산신고서, 금융정보 제공 동의서 등 서류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대상 생활비용 항목으로 2020년에 사용한 ▲학자금 ▲전기료 ▲건강보험료 ▲정보통신비 ▲의료비 등을 세대별로 연간 100만 원 한도에서 차등 지원한다.

보조금 지급 대상자는 개발제한구역 지정 시점인 1971년 12월 29일부터 개발제한구역 내 거주해 온 가구 중 2020년 월평균 소득액이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도 도시지역 가구당 월평균 소득액 이하인 세대에 지급한다.

지난 2019년 7월 관련 법규 개정으로 지정 당시 거주자가 사망한 경우 그 자녀 또는 배우자가 출생 또는 혼인 이후 계속해서 개발제한구역에 거주한 경우에도 보조금 지급이 가능하다.

단 최근 3년간 세대주 또는 세대원이 3회 이상 개발제한구역 법령을 위반해 형사처벌 또는 시정명령을 받고 이행치 않은 가구는 보조금 지급에서 제외된다.

강서구에는 대저1·2동, 강동동, 가락동, 녹산동 등 5곳이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지난해는 모두 57세대가 3천389만2천 원을 생활비용으로 지원받았다.

구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 생활비용 보조 사업은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매년 추진되고 있는 만큼 해당 주민들은 빠짐없이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