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서울 다문화·탈북학생들에 맞춤형 학습 멘토링 제공

기사승인 : 2021-04-19 16:01 기자 : 김나연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다문화학생과 탈북학생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맞춤형 멘토링을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다가치 토요멘토링 프로그램'은 서울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 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외대 대학생 멘토와 현직교사가 각각 1명씩 함께 학교 수업과 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된다. 

참가 대상은 서울시 소재 초·중·고등학교에 재학생 중 다문화학생과 탈북학생 중 희망자이다.  
다문화학생의 경우에는 멘티 한 명당 대학생 멘토와 교사 멘토가 각각 1명씩 매칭돼 맞춤형 학습지도 및 상담 활동을 진행한다. 탈북학생을 위해서는 '탈북학생 학교별 맞춤형 멘토링'이 제공된다.

운영은 오는 5월부터 12월까지 매주 토요일 2시간씩 총 20회, 멘티학생이 재학하는 학교에서 운영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앞으로도 다문화·탈북학생의 기초학력을 향상하고, 학교생활 적응력을 높여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