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옥천통합복지센터, 5개 복지기관 입주 시작

기사승인 : 2021-03-11 12:12 기자 : 정수석

주민들의 다양한 복지 욕구를 한 곳에서 해결하며 지역의 복지허브 역할을 담당할 '옥천통합복지센터'가 우여곡절 끝에 결실을 맺고 드디어 문을 연다.

(사진=옥천군청 제공)

10일 옥천군에 따르면 관내 산재한 복지기관을 한곳으로 모아 이용자 중심의 종합적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옥천통합복지센터'가 오는 4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앞서, 통합복지센터는 부지 선정과 행정 절차 등을 놓고 이견을 보여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었지만, 사용자 설문조사와 주민공청회 등 민주적인 방식으로 의견을 수렴해 건립 사업을 마무리하고, 기관들의 입주 준비가 한창이다.

통합복지센터는 리모델링 공사가 완료돼 오는 3월 말까지 육아, 다문화, 노인, 자활 등의 복지서비스를 수행하는 5개 기관의 상근인력 110여 명이 입주하며, 1일 이용객은 500여 명 정도가 예상된다.

지난 2월 말 충북육아종합지원센터 옥천분소를 시작으로 지난 8일 지역 사회보장협의체가 입주를 완료한 가운데 입주 대상 기관들이 이사 준비가 한창이다.

사무공간 집기 등 구입이 완료되는 3월 중순까지 시니어클럽, 지역자활센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사무실과 사업장이 순차적으로 입주해 4월에는 개소식과 함께 새로운 장소에서 각 사업이 재개될 예정이다.

군은 통합복지센터 입주 기관의 이용자 중심의 사무실 배치에 역점을 두었다.

민관 협력기구인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자활·다문화가족·장애인·노인 등 취약계층이 생산하는 물품의 '홍보판매코너', 자활커피공방 '카페프란스'를 1층에 배치했다.

특히 2층에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운영하는 맘쓰허그 장난감 도서관과 실내놀이터를 두어 영유아와 그 가족들의 이용에 편리성을 높였다.

4층에 시니어클럽, 자활센터 사무실을 두고, 5층에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원센터 사무실과 프로그램실을 배치해 이용자의 접근성과 사업수행의 효율성을 높였고, 6층에 대회의실, 소회의실을 두어 노인일자리, 자활 교육 등의 공간 활용할 계획이다.

시니어클럽 프로그램 한 참여자 A씨(75세, 동이면)는 "센터가 버스 정류장에서 가까워 버스를 타고 다니기가 수월하고, 예전에는 노인일자리 교육받으러 체육센터, 관성회관 등 옮겨 다니느라 불편했는데, 이렇게 좋은 건물에 모든 시설이 모여 있으니 이용하기 편리하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옥천통합복지센터 개소식은 모든 기관이 입주한 후 4월 초 개최될 예정이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접근성이 좋아진 장소에서 장난감 대여를 위해 엄마손을 잡고 들어서는 아이들과 어르신들이 일자리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센터 내 5개 복지기관 간 협력으로 우리 군 주민의 복지체감도를 상승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부지 2천311㎡, 연면적 4천182.98㎡의 지상 7층 건물을 매입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복지시설인 '옥천통합복지센터'설치를 추진해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