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마포구, 이웃사랑으로 명절 복지 사각지대 보호 총력

기사승인 : 2021-02-09 12:19 기자 : 정수석

서울 마포구는 설 명절을 앞두고 복지 사각지대를 사전에 적극 발굴하고 명절기간 중 위기가구 발생에 대비한 신속 보호 체계를 구축하는 등 저소득층 보호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마포구청 제공)

우선 명절 전후를 포함한 기간 동안 지역 내 사회적 취약계층이 고립되지 않도록 '2021년 설 명절 복지 사각지대 발굴·보호 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인 지원 및 보호 강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르면 구는 명절 전 동 현장 중심의 위기가구 발굴 및 복지대상자 점검에 총력을 기울인다.

도움이 필요한 복지 사각지대 주민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고위험 1∼2인 가구, 연휴 기간 중 가족 왕래가 없는 복지대상자, 주거 취약가구 등 안전·돌봄 취약가구를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다.

특히 구가 지난해부터 신규 도입해 운영 중인 '마포 안부콜(모바일 안심케어서비스)'을 통한 모니터링이 함께 이뤄져 많은 위기가구 및 복지대상자를 신속하게 점검할 수 있다.

'마포 안부콜'은 휴대전화 및 집 전화가 일정 기간 사용되지 않을 경우 동주민센터 복지담당자가 직접 안부를 확인하는 서비스로, 1차 개별 모니터링 후 2차로 장기간 통화 이력 미확인자 및 이상 징후 발견자에 대한 안부 확인을 재차 실시하는 방식을 통해 한층 더 촘촘한 주민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설 연휴 기간에는 복지통장, 동협의체 위원 등 지역 내 각 동의 인적자원망으로 구성된 299명의 돌봄 이웃과 취약계층 2천105가구를 1:1로 매칭해 안부 확인이 이뤄질 예정이다.

아울러 설 연휴 기간에도 운영되는 마포구청 1층의 종합상황실에 복지 총괄 및 방문형 서비스 담당 비상 연락망을 구축해 혹시 모를 위기 상황에 24시간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그뿐만 아니라 명절 이후에도 고위험 가구를 재차 점검해 최종모니터링을 거친 뒤 민간 복지기관 등 관련 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는 등 사후관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행복해야 할 명절에 오히려 더 외롭고 힘든 구민이 없도록 명절 기간뿐 아니라 그 전후로 촘촘한 보호 체계를 구축해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