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대구시교육청, '대구형 온라인 공동교육 캠퍼스' 운영

기사승인 : 2021-01-20 12:02 기자 : 김나연

대구시교육청은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 조성을 위해 정규 수업 시간 내에 온라인 기반 학생 학습 선택권을 확대하고 교육 소외지역 거주 학생의 교과 선택권 보장을 위한 방안으로 실시간 쌍방향 화상수업 플랫폼(교실온닷 등)을 활용한 '대구형 온라인 공동교육 캠퍼스(온·공·캠)'를 운영한다.

(사진=대구교육청 제공)

'대구형 온라인 공동교육 캠퍼스(온·공·캠)'는 기존에 방과 후, 주말 및 방학 중 이용 가능한 온라인 공동교육 과정을 정규 수업 시간 중 운영이 가능하게 해 방과 후에 추가로 진로 관련 선택과목을 이수해야 하는 학습 부담을 감소시키고 학생의 진로 맞춤형 교과를 이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대구형 온라인 공동교육 캠퍼스(온·공·캠)'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소속 학교 온라인 학습실에서 실시간으로 원격 플랫폼에 접속해 수업에 참여하고, 수업 교사는 온라인 공동교육 거점센터(거점학교: 대구고)의 스튜디오에서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이번 운영 기간은 2021학년도 3∼12월까지이며 1학기 참여 학교는 일반계고 14교, 수강(예정) 학생은 고 2·3학년, 총 59명이다.

개설 확정 과목은 국제법(학기제 1개 반), 경제(학년제, 1개 반), 스페인어Ⅰ(학기제, 1개 반/학년제, 2개 반) 등 3개 과목(5개 강좌)이며 개별 학교에서 소인수 선택 과목이거나 강사 수급의 문제로 개설이 어려운 교과를 우선으로 운영한다.

2021학년도 1학기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학기에는 4∼5월까지 단위 학교와 학생의 수요 희망 조사를 거쳐 개설 과목을 선정하고, 6월에 수강 희망 학생을 학교로부터 추천받아 8월부터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대구형 온라인 공동교육 캠퍼스(온·공·캠)'의 운영을 통해 학생들에게는 일과 중 정규 수업 시간에 자신의 진로와 관련된 선택과목을 이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단위 학교에는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 조성을 위한 전국 선도 모델로 학생 선택중심 교육과정 다양화를 지원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