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목포시, 'fall in 목포' 공연 여행

기사승인 : 2020-10-30 16:09 기자 : 김나연

목포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사진=목포시 제공)

오는 11월 6일 오후 5시 하당 평화광장에서 펼쳐지는 'fall in 목포' 공연 여행은 fall의 의미인 가을, 빠지다 라는 단어를 살려 '가을에 빠지다-목포에 빠지다'라는 컨셉을 담았다.

시가 이번 공연 여행을 준비하게 된 배경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힘과 용기를 선물하며 지역경제에 생기를 부여하기 위함이다.

이번 공연은 ㈔한국공연관광협회에서 무료로 지원한다.

㈔한국공연관광협회는 현재 '힘내라 대한민국 공연 여행'을 추진하고 있고, 중국의 항주, 상하이 등에서 k-넌버벌 페스티벌 공연,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등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고, 문체부 후원을 받아 국내 순회 특별공연을 하는 고품격 공연단체다.

이 단체가 이번에 목포에서 펼칠 무대는 뮤지컬 2편(오! 당신이 잠든사이, 아리 아라리), 비언어로 진행하는 넌버벌 4편(셰프, 페인터즈, 점프, 하이마스크) 등 총 6개 공연이다.

그리고 목포시립합창단원들이 관객들과 '목포의 눈물'을 부르면서 자연스럽게 행사를 마무리한다.

시가 이런 수준 높은 공연단을 무료공연으로 연결하게 된 것은 공연협회와 지속적인 업무협의 과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시는 코로나19로 당초 10월에 개최 계획이었던 목포항구축제가 취소되자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보면서 목포항구축제 연계행사로 소규모 이벤트를 추진하기 위해 이 협회 측과 그동안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는 것이다.

이에 코로나19가 1단계로 하향되자 시는 공연단을 섭외했다.

행사장 참석자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발열 체크, 출입자명부 작성, 평화광장 무대에는 4㎡당 1명씩 의자를 배치해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준수하면서 야외행사를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현실과 한정된 인원을 대상으로 추진해야만 하는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대중에게 널리 알리는 방안도 강구했다.

인터넷 관객을 모집해 무대 화면에 송출시키면서 사회자가 중간중간 인터넷 관객과 대화 및 이벤트도 진행한다는 것이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코로나19로 시민들이 힘든 역경에 처해 있어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그동안 지치고 힘든 생활에서 잠시나마 위로받고 힘과 용기를 얻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