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네이버, '엔트리' 회원 200만명 돌파해 SW 대중화 선도

기사승인 : 2020-09-17 13:37 기자 : 김나연

네이버의 비영리 교육재단 ‘네이버 커넥트재단’의 소프트웨어(이하 SW) 교육 플랫폼 ‘엔트리(Entry)’가 약 6년 만에 회원 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엔트리’는 블록을 쌓듯이 프로그래밍 명령어를 조합해 창작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온라인 SW교육 프로그램이다.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주요 대상으로, 게임을 하듯 주어진 미션을 프로그래밍으로 해결하며 SW활용 능력을 함양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재단 측은 “200만 회원을 확보한 것은 성과적 의미를 넘어, 국내 SW교육 플랫폼으로서 많은 학생들의 SW교육 대중화를 앞당기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엔트리’의 주요 사용자층인 국내 초등학교 5학년생부터 중학교 2학년생의 수가 약 160만명인 것에 비춰 보았을 때, 엔트리는 많은 학생들이 SW분야에 첫걸음을 디딜 수 있도록 돕고있다.

특히, 재단은 네이버와 함께 진행하는 SW교육 캠페인 ‘소프트웨어야 놀자’의 일환으로, 올해부터는 학생들이 AI(인공지능) 및 데이터에 대해서도 이해도를 높일 수 있게끔 엔트리 내에 네이버가 개발한 AI기반 기술 도구를 탑재, 학생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김지현 사무국장은 “엔트리를 통해 누구나 소프트웨어적 상상력을 실현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며 “네이버 커넥트재단은 차별없이, 모두를 위한 AI와 SW교육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