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증평군보건소,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서비스로 치매 예방 나서

기사승인 : 2020-06-11 12:19 기자 : 정수석

증평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지역 내 75세 이상 독거 어르신 60명을 대상으로 올 연말까지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서비스를 편다.

(사진=증평군청 제공)

찾아가는 기억지키미 서비스는 인지 저하가 우려되는 독거 어르신 가정을 주 1회 방문, 20분간 치매 예방 체조와 워크북 활동 등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관리 방법도 알린다.

프로그램 운영은 삼보사회복지관 소속 생활관리사 30명이 맡는다.

보건소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0일 삼보사회복지관과 업무 협약을 맺고 생활관리사를 대상으로 기본 교육을 시행했다.

연영미 증평군 보건소장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삼보사회복지관의 도움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올해도 고위험군 독거어르신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사명감을 갖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치매센터가 발표한 지난해 말 기준 증평군의 치매 유병률은 10.88%로 치매 환자 추정 인구는 648명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