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한강공원의 텃밭 수확물, 서울대공원 초식동물 먹이 된다

기사승인 : 2020-06-03 16:42 기자 : 정수석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봄철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볼거리와 휴식 공간을 제공한 유채·보리·호밀 등 농작물을 서울대공원 동물원 및 사회복지재단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한강사업본부는 매년 한강공원에 '도심 내 텃밭'을 조성, 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해왔으나, 농작물 수확 후 발생하는 부산물 폐기 문제가 발생했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활용 방안을 모색했고, 그 결과 호밀과 유채는 서울대공원 초식동물에게 별식으로 제공하고 보리는 도정 후 사회복지재단에 기부하는 방안을 강구했다.

올해는 광나루 등 5개 지구 약 2만8천640㎡ 규모에 약 30t의 농작물을 재배했으며, 그중 반포의 유채 15t, 양화의 호밀 7t, 난지의 보리 800㎏의 농작물을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해당 사업 추진에 동의했고, 완숙 전 수확한 유채와 호밀의 경우 초식동물의 별식으로 적합하다는 결론과 함께 수확한 농작물을 직접 운반할 것을 합의했다.

보리의 경우 수확 및 도정을 거친 후 적합한 사회복지재단을 찾아 기부할 예정이다.

동 사업은 올해 시범사업으로 도입돼 그 효과를 측정, 향후 계속 여부를 판단한다.

특히 서울대공원 동물원과 연계한 한강공원 농작물 활용 사업이 지속되면 시민들에게는 도심 속 볼거리와 힐링 요소를, 초식 동물들에는 먹이 다양화를 제공함으로써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인숙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한강공원에서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으나, 재배 후 사용처를 찾지 못하던 농작물을 서울대공원 동물원 및 사회복지재단에 제공함으로써 자원 활용 및 나눔의 가치가 실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