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증평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현금 40만원 긴급 지원

기사승인 : 2020-04-27 16:12 기자 : 정수석

충북 증평군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점포당 현금 40만원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증평군청 제공)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의 경영 위기를 완화하고 휴·폐업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다.

군이 파악하고 있는 소상공인 수는 1천670여 명으로 이에 따른 지원 규모는 6억6천800만원에 달할 전망이다.

지원대상은 군에 살며 도 내 사업장을 둔 상시근로자 수 5인(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은 10인) 미만 소상공인으로 ▲전년도 매출액 2억 원 이하 ▲전년도 3월 대비 올 3월 매출액 30% 이상 감소 등의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

조건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은 27일부터 군 홈페이지(www.jp.go.kr)에 접속해 체크리스트 작성, 본인인증 등을 거쳐 신청하면 된다.

코로나19로 인한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와 신속한 업무 처리를 위해 대면접수는 내달 4일부터 시작하며 일시에 민원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5부제 접수를 운영한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인 소상공인은 월요일, 2·7 화요일, 3·8 수요일, 4·9 목요일, 5·0은 금요일에 경제과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군은 신청자에 대한 연매출액과 매출액 감소 등 적격 여부가 확인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지원 자격, 신청 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증평군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하면 된다.

윤경식 경제과장은 "신속한 지원금 지급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원활한 업무추진을 위해 인터넷 접수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시고 방문 접수 5부제를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