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복지

HOME > 복지

인천 남동구, 1년 만에 16개 기업 입주 '12억 매출' 화재

기사승인 : 2020-04-21 13:35 기자 : 정수석

인천 남동구가 전국 최초로 창업 공간 무상제공 및 부대시설 24시간 개방을 통해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사업모델 발굴을 지원해 온 남동구 청년 창업지원센터가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해 4월 16일 센터는 당초 12개 기업 23명으로 시작했으나 불과 1년 만에 16개 기업 68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12여억원의 매출실적을 올렸다.

대형폐기물 간편 배출 모바일 앱 서비스를 운영하는 ㈜지금 여기(대표 김진경)는 현재 창업투자회사로부터 Pre-A 투자유치 추진 중이다.

해양방제를 위한 무인로봇 개발사 ㈜쉐코(대표 권기성)는 지난해 해양 방제 장치 특허를 등록, 2건의 투자유치 및 벤처기업 등록을 완료했다.

반려동물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행복하개(대표 주평강)는 반려동물과 함께할 수 있는 인천 여행상품 판매 및 DB를 구축해 관광 벤처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청년 창업기업들이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또 미입주 창업가들에게도 멤버십을 운영해 회의실, 팹랩실, 3D프린터기 등을 대여함으로써 1년 동안 2만8천여명이 이용하도록 했다.

취·창업 교육 프로그램,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 및 컨설팅 등 청년 창업가의 능력개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왔다.

한편 구는 개소 2년 차를 맞이해 청년들의 소통·교류의 장으로 영역을 확대해 청년들이 도약을 준비할 수 있는 청년종합지원센터로의 역할을 증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