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다문화 학생 '수준별 한국어 집중 캠프' 운영

기사승인 : 2020-01-16 16:14 기자 : 하유미

대구시교육청은 '학습 도구 한국어'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학교 수업과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초·중·고 다문화 학생을 위해 1월 6일∼17일까지 10일간 '겨울방학 중 수준별 한국어집중 캠프'를 운영했다.

(사진=대구교육청 제공)

이제까지 다문화 학생의 한국어 교육은 일상적인 의사소통을 위한 기본 한국어 교육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그러나 중도입국·외국인 학생 등 다문화 학생 중에는 일상생활에서 한국어로 의사소통하는 데에 불편함이 없더라도 교과 속에서 활용하는 주요 어휘나 개념과 관련된 '학습 도구 한국어' 능력이 부족해 학습 부진과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또 한국어 수준도 천차만별이라 수준별 한국어 교육, 학습 도구 한국어 교육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대구시교육청은 수업 장면이나 교과 속에서 활용되는 어휘와 개념 중심으로 학습 도구 한국어를 집중적으로 지도하는 '겨울방학 중 수준별 한국어집중 캠프'를 개최했다.

1월 6일∼17일까지 10일에 걸쳐 실시된 '겨울방학 중 수준별 한국어 집중 캠프'에는 총 34명의 초·중·고 다문화 학생이 참가했다.

학생의 수준을 고려해 기초 한국어를 배우는 반과 학습 도구 한국어 및 교과 학습을 배우는 반으로 분류해 5개의 반이 운영됐으며 각 반 안에서도 교사와 학생의 개별지도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 10일의 시간 동안 많은 학업 성취를 이룰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캠프에 참가한 부○○(6학년) 학생은 "평소 수업에서 선생님 말씀을 알아듣지 못하거나 교과서에 모르는 말이 나올 때 공부하기가 어려웠다"며 "이번 캠프에 참여하면서 새로운 한국어뿐 아니라 교과서에 나오는 한국어도 많이 배우게 돼 새 학기에는 더 즐겁고 자신 있게 학교에 다닐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구시교육청 정병우 생활문화과장은 "기본적인 한국어가 되더라도 학습을 위한 한국어를 알지 못해 학습 부진이 누적되는 중도입국·외국인 학생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겨울방학 중 수준별 한국어집중 캠프'는 이러한 다문화 학생들에게 학습 도구 한국어를 집중적으로 지도함으로써 학습 부진 해소와 기초학력 향상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다문화 학생들의 즐거운 학교생활과 자존감 향상에 큰 영향일 미칠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