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개도국 교육 혁신 돕는 국제협력선도 6개 대학 선정

기사승인 : 2019-12-30 09:14 기자 : 정수석

성균관대·한양대 등 6개大를 비롯한 6개 대학이 개발도상국 대학을 위한 교육지원에 나선다.

[사진=고려대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의대와의 MOU, 교육부 제공]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020년 국제협력선도대학 육성·지원사업의 신규 사업단으로 공주대, 덕성여대, 서울과기대, 성균관대, 인제대, 한양대(가나다 순)를 최종 선정했다.

국제협력선도대학 육성·지원사업은 국내 대학이 개발도상국가 대학이 필요로 하는 학과(단과대학) 신설 또는 리모델링, 교수역량 강화, 수원국 지역사회 개발 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2012년 이화여대, 포항공대를 시작으로 올해 기준(누적) 총 15개 대학이 13개 국가에서 현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 속에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고려대는 우즈베키스탄 환경 문제에 집중해 타슈켄트 의대의 환경보건과학과 교육역량 강화 등에 나서고 있고, 서강대는 인도네시아 사나타다르마대 화학교육과 신설을 지원하고 있다. 

또 포스텍은 에티오피아 아다마대학에 에티오피아 최초로 재료공학과 신설을 지원했고, 인제대는 스리랑카 국립간호대의 교육과정을 3년제에서 4년제로 개편하도록 지원했다.

서강대는 현지 수요에 맞춰 인도네시아 사나타다르마대 화학교육과 신설을 지원해 현지 고등교육부의 높은 관심과 협력대학의 자체 투자를 이끌어냈다.

이번에 신규 선정된 6개 대학 사업단은 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현지 컨설팅과 중간 평가를 거쳐 앞으로 7년간 연간 1~4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공주대는 몽골 과학기술대와, 덕성여대는 캄보디아 왕립농과대, 서울과기대는 페루 국립공과대, 성균관대는 스리랑카 스리자와르데네푸라대, 인제대는 라오스 국립보건대, 한양대는 탄자니아 아루샤 공과대와 각각 사업을 추진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개발도상국에 우리의 우수한 고등교육 시스템을 지원하는 국제협력선도대학 육성·지원사업으로 국제 사회에 우리 교육의 성과를 나누고 교육을 통해 가난을 벗어난 우리의 경험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