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서울교사들 사생활 보호 가이드라인56개항 합의

기사승인 : 2019-12-27 15:28 기자 : 정수석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 교원단체총연합회가 퇴근 후 교사가 학부모의 전화를 받지 않기로 하는 등 교원의 사생활을 보호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양 측은 교원의 수업 외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학교폭력 관련 업무도 지역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교총이 본교섭을 진행한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7년 만의 일이다.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와 서울시교육청이 27일 오후 '2019년도 교섭·협의 합의서 조인식'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56개항에 합의했다.

총 56개 항의 합의서에서 양측은 교원의 사생활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긴급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교사가 퇴근 후 학부모로부터 전화나 문자를 받지 않도록 하기로 했다. 또 교사에게 업무나 교육 활동 중 사용할 수 있는 전화를 별도로 제공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교사의 수업 외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학교폭력자치위원회 관련 업무를 학교에서 각 지역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초·중·고 대상으로 스마트패드를 지원하고 장애 유형별 학생들의 교육 수요와 통학거리 여건을 반영한 다양한 맞춤형 특수학교 신설, 학교 무선인터넷 사용 시 무선인증 및 기술지원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한 스마트한 교실 환경 구축 등에도 합의했다.

이밖에 양측은 신규교원 연수 시 교권보호연수를 의무화하고 교권 침해 대응 및 예방 매뉴얼을 보급해 예방 교육에도 앞장설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