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산청군, 독일서 세계기록유산 '동의보감' 전시

기사승인 : 2019-10-18 18:04 기자 : 염소연

경남 산청군과 한국한의학연구원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동의보감'을 세계 최대 국제 도서전인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 소개했다.

(사진=산청군청 제공)

군과 한국한의학연구원 동의보감사업단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동일 헤센주 프랑크푸르트 박람회장에서 열린 제71회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 참가했다.

군과 연구원은 동의보감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10주년을 기념해 동의보감의 독창성과 우리 기록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세계에 홍보하기 위해 홍보 부스를 설치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이번 전시를 위해 동의보감 영역 완역판을 완성해 현지에서 선보였으며 영어와 스페인어 등으로 번역된 사상의학, 사의경험방 등 한의학 서적도 전시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산청군 한방항노화실 직원들이 참가해 산청동의보감촌을 비롯해 산청한의학박물관 등 산청의 항노화 콘텐츠를 세계에 알렸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한의학과 동의보감의 본고장 산청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군이 한의학의 메카로서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프랑크푸르트 국제 도서전은 세계 최대 규모의 도서전으로 손꼽히며 군의 이번 전시회 참가는 문화재청에서 후원하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활용 및 홍보사업'의 하나로 진행됐다.

특히 동의보감의 관리기관이기도 한 한국한의학연구원 동의보감사업단도 함께 참여해 전문성을 더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