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대구교육박물관, '2019년 우리 동네 달빛축제' 개최

기사승인 : 2019-10-10 15:12 기자 : 염소연

대구교육박물관(관장 김정학)은 10월 16일 오후 7시 대구교육박물관 야외 특설무대에서 '2019년 우리 동네 달빛축제'를 개최해 깊어가는 10월의 가을밤을 짙은 감성으로 수놓을 예정이다.

(사진=대구교육청 제공)

'달빛 아래 우리'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교육박물관 개관 1주년을 기념해 남녀노소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감성적인 공연과 체험으로 시민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MC 김묘선(대구MBC FM '김묘선의 FM 모닝쇼' DJ)의 사회로 축제의 첫 문은 2018년 전국사물놀이경연대회 등 각종 전국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풍물팀 청소년 연희단 '고리패'의 신명나는 풍물로 시작한다.

이어 중국 천극 변검을 사사받은 한국인 '구본진의 변검쇼'와 어린이를 위한 '매직 퍼포먼스'가 관객들의 눈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또한 축제 열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할 쇼콰이어 그룹 '하모나이즈'의 공연이 준비돼 있다.

쇼콰이어(showchior)란 쇼(show)와 합창(chior)을 결합한 것으로 재즈와 팝을 중심으로 스윙, 탭댄스, 아카펠라, 힙합, 어쿠스틱 음악까지 춤과 연기, 노래가 결합된 종합 퍼포먼스이다.

달빛축제의 마지막 공연은 실력파 뮤지션이자 공연기획자인 '하림'의 음악으로 채워진다.

'출국', '위로',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등 감성을 울리는 노래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하림은 최근 jtbc '비긴어게인'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바와 같이 깊어 가는 가을밤에 관객들에게 음악을 통한 위로와 힐링의 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체험관에서는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압화 책갈피 만들기 ▲젤 캔들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과 ▲달빛축제의 추억을 담아 갈 수 있는 포토존(달과 별이 빛나는 밤)이 운영돼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김정학 관장은 "박물관은 이제 단순한 전시공간을 넘어 복합문화공간으로서 다양한 교육문화 콘텐츠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번 달빛축제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의 전시, 강연, 뮤지컬 공연, 독립영화 상영 등 지역주민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니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달빛 축제의 모든 공연은 무료로 운영되며 축제 당일 박물관 전시실은 오후 8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