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행사

HOME > 행사

[인천광역시]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 21∼22일 개최

기사승인 : 2019-09-17 17:26 기자 : 이유진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 중구청(구청장 홍인성)이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가 주관하는 "2019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하반기 행사가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개최된다고 밝혔다.

(사진=인천광역시청 제공)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청의 2017년 전국 문화재 야행사업 평가에서 '최우수' 야행으로 선정된 바 있고 지난 6월 15일부터 16일까지 열렸던 상반기 야행에는 8만4천여명이 방문하는 등 인천의 대표 문화관광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하반기 야행은 '문화재와 음악이 함께하는 가을 밤마실'을 주제로 중구 개항장 문화지구일원에서 개최되며 문화재 야간개방과 스탬프투어, 근대문화 체험, 문화재 곳곳에서 열리는 작은 음악회와 함께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저잣거리와 플리마켓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우선 행사 기간에 인천 개항장 문화지구 내 문화재와 문화시설 등 15개소를 야간 무료 개방해 누구나 둘러볼 수 있고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스토리텔링 도보탐방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인천개항박물관 맞은편에는 개화기 살롱이 재현돼 흥겨운 스윙댄스 거리 공연이 펼쳐지며 중구청과 인천근대건축전시관 앞에서는 인천 관내 버스킹 팀이 연주하는 다양한 음악공연과 거리 마술쇼 등이 예정돼 있다.

문화재에 대한 해설과 사진을 넣어 만든 개항장 여권을 받아 14개 스탬프를 모두 찍으면 문화재 야행 로고가 인쇄된 예쁜 에코백도 기념품으로 받아 갈 수 있다.

또한 화각장, 단청장, 지화장 등 인천시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의 작품을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고 근대의상, 흑백사진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되며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호텔이자 개항 당시 각국 사교의 장이 됐던 대불호텔에서는 사교댄스와 스윙댄스 등을 배울 수 있는 작은 무도회가 열려 현장에서 직접 신청해 참여할 수도 있다.

이 밖에도 지역 주민들과 상인들이 참여하는 문화마실(플리마켓)과 신포시장까지 연결된 다양한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저잣거리150여 개소가 중구청 일대에서 마련될 예정이며 아트플랫폼 인근 특설무대에서는 첫날인 21일에는 개막식과 함께 가수 박완규의, 둘째 날인 22일에는 가수 김완선의 축하공연도 준비된다.

백민숙 문화재과장은 "이번 하반기 야행이 관광객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아름다운 문화여행의 추억거리를 선사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과 소상공인들에게는 다 함께 준비하고 참여하는 마음 뿌듯한 진정한 지역축제로 기억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