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태그에 닫는 태그가 없습니다. error :295 아이틴뉴스 교육부 대입개편, 학종 공정성·투명성 제고 최우선 검토
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교육부 "대입개편, 학종 공정성·투명성 제고 최우선 검토"

기사승인 : 2019-09-04 18:46 기자 : 정수석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른 '대입 개편' 방향을 두고 4일 '"학생부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학종에 대한 최종 점수를 알려주는 대학은 없다. 개별 지원자 입장에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과 달리 최종 점수나 탈락 이유를 알지 못하는 만큼 평가 결과의 공정성에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다.

5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종이 '깜깜이 전형'으로 불리는 원인 중 하나인 평가 결과 비공개 문제를 점수공개로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8월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기재요령 개선책을 내놓으면서 대학이 평가 기준만 자율적으로 공개하도록 했다.

대표적으로는 학생부에 기재하는 '수상경력'이 꼽힌다. 수상경력은 당초 학생부에서 삭제할 가능성이 검토됐으나, 학기당 1개만 쓰는 것으로 정리됐다.

봉사활동도 초안에서는 삭제를 추진했지만 봉사시간(실적)은 기록하는 것으로 바뀌었고, 창의적 체험활동상황 중 자율동아리는 아예 빼는 것에서 학년당 1개만 쓰는 것으로 결론났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학생부에 소논문 기재가 금지된 후 동아리 활동 보고서로 이를 대체하려는 사교육이 나타났다"면서 자율동아리 부분을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육부가 2022학년도에 시행하기로 한 학종 공정성 강화 방안 중 일부를 1년 앞당겨 시행할 가능성도 있다. 교사추천서 폐지, 자소서 분량 축소 등이 꼽힌다.

교육부는 일단 이처럼 단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을 검토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교육부 제공)

수시·정시 비율 조정이나 수능 개편 등은 중장기적으로, 국가교육회의나 향후 구성될 국가교육위원회와 함께 논의할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입 개편 4년 예고제에 걸리지 않는 부분은 무엇인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