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인천시립박물관, 특별전 '이음 섞임 그리고 삶' 개최

기사승인 : 2019-06-26 11:04 기자 : 김지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19 인천 민속 문화의 해'를 맞이해 오는 28일부터 9월 1일까지 '이음, 섞임 그리고 삶- 해불양수(海不讓水)의 땅 인천' 특별전을 인천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019 인천 민속 문화의 해'를 맞이해 오는 28일부터 9월 1일까지 '이음, 섞임 그리고 삶- 해불양수(海不讓水)의 땅 인천' 특별전을 인천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인천광역시청 제공)
 
인천을 '해불양수(海不讓水)의 도시'라고 한다.
 
서해안의 물길이 이어지고 여러 물이 섞여 큰 바다가 만들어지듯 1883년 인천 개항 이후 한반도의 전역에서 사람들이 모여든 곳이 인천이다.
 
세계를 향해 문호를 개방하고 신문물을 받아들인 인천은 역사적으로 개방성과 포용성의 도시이다.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모여들어 근대화를 선도한 인천은 인구 300만이 넘는 국내 3위의 도시가 됐다.
 
항만과 철도, 공업단지를 갖춘 인천에는 전국 각지에서 일자리를 찾아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전쟁의 상처를 품고 월남해 인천에 정착한 분들도 있다.
 
정든 고향을 떠나 인천에서 섞여 살며 인천을 고향으로 여기며 살아왔다.
 
개항 이후 인천에 사람들이 모여든 유입 요건이 무엇인지를 이번 전시를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이번 특별전시는 가을에 열리는 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 전시의 마중물 성격으로 박물관에서 최근 산 유물을 중심으로 전시된다.
 
이번 전시의 구성은 '1부 따로 또 같이하다'와 '2부 그 바다는 품이 넓다'로 이루어져 있다.
 
1부 따로 또 같이하다'에서는 전통시대의 인천, 부평, 강화, 옹진 등이 인천광역시로 통합되고 해안과 섬의 매립을 통해 인천의 면적이 확대되고 인구가 증가하는 것을 보여 준다.
 
2부에서는 '2부 그 바다는 품이 넓다'에서는 인천으로 이주한 사람들의 역사와 인천으로의 이주 요인을 살펴보며 특히 인천에 충남인이 왜 많은지를 서해안 뱃길을 통해 조명해 보고자 한다.
 
또한 인천에 정착한 13명의 이야기를 영상에 담아 그들의 인천 정착기를 보여 주고자 한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는 개항도시로 출발한 인천이 사람과 물자를 이어주고 서로 섞여 사는 포용의 도시임을 보여 주는 전시로, 어떠한 물도 거스르지 않고 받아들인 도시가 바로 인천"이라며 "이번 전시를 통해 대한민국 3대 도시로 성장시킨 인천 시민들의 어깨가 으쓱거리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메이드 인 인천' 전시와 아울러 함께 본다면 좋을 것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