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문화

HOME > 문화

군산시, 근대역사박물관 일원에서 '야행' 개최

기사승인 : 2019-06-07 17:34 기자 : 김지윤

새로운 야간형 문화향유 콘텐츠로 큰 주목을 받는 '야행'이 시민의 힘으로 오는 8월 개최된다.
 
(사진=군산시청 제공)
 
시에 따르면 '2019 군산 문화재 야행'이 오는 8월 2∼4일, 16∼18일 3일씩 2회에 걸쳐 근대역사박물관 및 원도심 일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군산 문화재 야행'은 구 조선은행, 구 일본 제18 은행, 신흥동일본식가옥, 구 군산세관 본관, 해망굴 등 군산 시내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문화재를 개방한다.
 
개방된 문화재 안에서 즐길 프로그램 및 문화재와 문화재 사이를 이어주는 거리프로그램 등 지역의 예술단체와 시민이 함께하는 80여개의 전시·공연·체험 문화콘텐츠를 운영할 예정이다.
 
야행을 위한 동국사, 신흥동일본식가옥 등 4개소의 문화재 야간 경관조명 및 근대역사박물관 루미나리에 조명 설치를 완료했다.
 
근대역사박물관에서 동국사에 이르는 2㎞ 구간에 LED 조명연출 및 청사초롱 등을 이용한 '빛의 거리'를 확대 조성했다.
 
특히 야행 거리 곳곳에 추가되는 유등 조형물은 관광진흥과와 협업을 이뤄 관광객에게 다양한 야간조명의 아름다움과 색다른 볼거리로 주목을 받을 전망이다.
 
두양수 문화예술과장은 "근대문화유산의 보고에서 개최되는 군산 문화재 야행은 근대문화유산의 가치를 되새기고 미래의 희망을 꿈꾸는 뜻깊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