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대학 입시를 위한 학생 논문은 부정행위로 모두 입학취소

기사승인 : 2019-06-07 12:06 기자 : 하윤희

미성년 자녀의 '논문 공저자 끼워넣기' 특별감사를 벌이고 있는 교육부가 논문이 대학이나 대학원 입학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되면 해당 학생의 입학을 취소하기로 했다. 

(사진=논문 입시 부정은 15개 대학 중 서울대가 14건으로 가장 많았다)

교육부 고위관계자는 7일 "자녀가 미성년 당시 자신의 논문에 공저자로 올린 논문을 대학이나 대학원 입시에 활용해 합격에 영향을 미쳤다면 명백한 입시부정에 해당된다"며 "감사 결과 합격에 영향을 준 것으로 확인되면 해당 대학에 입학 취소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3월 전국 4년제 대학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지난 2007부터 10년간 발표된 대학 논문을 조사한 결과 49개 대학 86명의 교수가 중·고교생 자녀를 논문에 공저자로 등재한 138건을 적발한 바 있다. 

대학별로 서울대가 14건으로 가장 많았고, 성균관대 10건, 연세대 8건, 경북대 7건, 국민대 6건 등이다. 

교육부는 이번에 적발된 49개 대학 중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세종대, 연세대, 전남대, 전북대, 중앙대, 한국교원대, 강릉원주대, 경북대, 국민대, 경상대, 단국대, 부산대 등 15개 대학을 대상으로 특별감사를 실시 중이다. 

교육부는 특히 고교생이던 아들의 이름을 논문 공동저자 명단에 올렸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서울대 이병천 교수의 자녀는 서울대 수의과대학원에 입학한 것이 확인됐다.  

교육부는 교수인 부모가 중·고교생 자녀를 자신이 쓴 논문에 공동저자로 등록시킨 일이 자녀의 입시를 위한 ‘스펙 쌓기’ 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