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국제바칼로레아 한국어화 공교육에 본격 추진

기사승인 : 2019-04-17 16:00 기자 : 하윤희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교육과정인 '국제바칼로레아'(IB) 한국어화가 본격 추진된다.

(사진=IB교육 한국어화 확정에 따른 기자회견, 제주도 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과 제주도교육청, IB본부는 17일 한국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국제 바칼로레아 한국어화 추진 확정' 기자회견을 갖고 이런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IB는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논서술형 평가를 실시한다. IB는 질문하고 탐구하는 사람, 열린 마음을 가진 사람, 지식이 풍부한 사람, 배려하는 사람, 생각하는 사람, 도전하는 사람, 소통하는 사람, 균형감 있는 사람, 원칙을 세우고 지키는 사람, 성찰하는 사람 등을 인재상으로 두고 있다.  

논서술형 평가가 핵심인 IB가 공정성도 담보해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주장과 우리나라 교육과정의 수준과 입시 현실을 감안할 때 부정적 의견도 나온다.

기자회견에는 강은희 대구교육감, 이석문 제주교육감, 아시시 트리베디(Ashish Trivedi) IB 아시아태평양본부장이 참석했다.

아시시 트리베디 본부장은 IB본부를 대표해 "지난 1년간 대구·제주교육청과 협의를 거쳐 IB 한국어화를 이끌어냈다"며 "앞으로 두 교육청과 함께 IB 한국어화를 위한 본격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적으로 잘 알려진 한국 학생들의 학문적 도전성이 IB 한국어화를 통해 더 큰 성취를 이루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은희 교육감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미래 교육을 대비하는 해법의 하나로 국제 바칼로레아(IB) 한국어화를 추진해 왔다"며 "IB 교육을 통해 정해진 정답 찾기 교육에서 벗어나 창의력과 비판적 사고력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IB 운영이 성사될 수 있도록 IB본부와 함께 제반 절차를 충실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구교육청과 제주교육청은 지난해 3월과 9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두차례 회담을 통해 IB본부와 IB 한국어화 추진을 협의해 왔으며, IB본부는 이사회 등 논의를 거쳐 국제 바칼로레아 한국어화 추진을 공식 확정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IB 한국어 프로그램 운영이 최종 결정되면 교육 여건이 취약한 대구지역 학교를 중심으로 IB가 운영되도록 지원할 방침"이라며 "대구와 제주지역 학생들에게 질높은 IB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면 지역간 교육격차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