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체

HOME > 전체

서울 중고생 흡연율 5% 이하로... 예방교육 강화

기사승인 : 2019-04-03 10:03 기자 : 하윤희

서울시교육청이 중·고등학생 흡연율을 2020년까지 5% 아래로 떨어뜨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학교로 찾아가 흡연 예방 교육을 펼칠 전문가단을 운영하고 모든 학교를 '흡연 예방 실천학교'로 지정해 예산을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과 산하 학교보건진흥원은 전문강사 20명과 상담사 15명으로 구성된 '학교현장 밀착형 흡연 예방 지원 서비스 인력풀'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들은 학교를 찾아 흡연 예방 교육을 펼치고 금연을 원하는 학생을 상담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교육청은 모든 학교를 '흡연 예방 실천학교'로 지정해 예산을 지원하고 특히 전체의 10%가량인 130여 개교는 '심화형 실천학교'로서 각 학교 특색에 맞는 흡연 예방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최대 1천만원을 주기로 했다.

서울 중·고생 흡연율(최근 30일 사이 하루라도 담배를 피운 학생 비율)은 지난해 5.7%(남학생 7.9%·여학생 3.3%)다. 이는 2017년과 같은 수준으로, 2015년(7.0%)과 2016년(5.8%) 사이 1.2%포인트 하락한 뒤 유지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중·고생 흡연율을 올해 5.3%, 내년 '5.0% 이하'로 낮출 계획이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