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올해 수능 11월 14일…EBS 연계율 70% 유지

기사승인 : 2019-03-26 16:11 기자 : 이유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오는 11월 14일 실시된다, 시험영역과 평가방식, EBS(교육방송) 연계율 등은 지난해와 동일하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 기본계획'을 26일 발표했다. 

 

 

▲ 지난해 11월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선생님에게 수험표를 받고 수험생 유의사항을 보고 있다. [정병혁 기자]


기본계획에 따르면 수능 시험영역은 국어와 수학, 영어, 한국사, 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으로 지난해와 같다.
 
수학영역은 가형과 나형 중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가형은 미적분Ⅱ·확률과 통계·기하와 벡터에서, 나형은 수학Ⅱ·미적분Ⅰ·확률과 통계에서 출제된다.

영어영역은 총 45문항 중 듣기평가가 17문항 나온다.

탐구영역의 경우 사회탐구는 9개 과목 중 최대 2개, 과학탐구는 8개 과목 중 최대 2개, 직업탐구는 10개 과목 중 최대 2개를 선택할 수 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9개 과목 중에 1개를 선택할 수 있다. 

 

올해도 한국사와 영어 영역은 절대평가를 유지한다. 한국사 영역은 필수과목인 만큼 응시하지 않으면 수능 성적 전체가 무효처리된다. 영어영역과 한국사영역은 학생들이 받을 성적통지표에 원점수 절대평가에 따른 등급(1∼9등급)만 표기된다. 

 

EBS 수능 교재·강의와 수능 출제 연계율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70% 수준을 유지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지진 등 수능일 전후 재해에 대비 예비문항을 준비한다. 


점자문제지가 필요한 시각장애 수험생은 희망하면 화면낭독프로그램이 설치된 컴퓨터와 해당 프로그램용 문제지 파일·녹음테이프를 받을 수 있다. 수학영역 시간에는 필산 기능이 있는 점자정보단말기를 쓸 수 있다. 

 

 

정부는 올해도 저소득층 교육비 부담 완화 등을 위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차상위 계층(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지원대상자 포함)에 대한 응시수수료 면제·환불 제도를 시행한다.

 

 

올해 수능 원서교부및 접수일은 8월 22일부터 9월 6일이며, 성적은 12월 4일까지 통지할 예정이다.   

 

한편 2020학년도 수능에 앞서 평가원이 주관하는 첫 모의평가가 6월 4일 실시된다. 원서접수는 4월 1일~11일이며, 재학생은 학교에서, 졸업생은 출신 고등학교나 학원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4월 13일 고교 졸업학력 검정고시에 지원한 수험생도 모의평가에 응시할 수 있다. 검정고시생 등 출신학교가 없을 경우 86개 시험지구 교육청 또는 응시 가능한 학원에서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