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교육

HOME > 교육

교육부, '독도 영유권 주장' 日 검정교과서 시정 촉구

기사승인 : 2019-03-26 17:09 기자 : 이유진

교육부가 27일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한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를 승인한 일본 정부에 즉각 이를 시정할 것을 촉구했다.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일본 독도 왜곡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승인에 대해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교육부는 이날 한상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대한민국 정부는 수년간 일본의 학습지도요령과 교과서의 그릇된 역사인식과 독도 영토 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여러 차례 시정을 촉구해 왔다"며 "그러나 일본은 올바른 역사교육과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저버리고 올해 초등 사회과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기술하도록 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교육부는 이어 "일본 정부가 침략의 과거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독도 영토 주권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미래 세대에게 부끄러운 역사의 굴레를 씌우지 않도록 독도 영토 주권을 침해한 교과서를 즉각 수정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교과서 검정심의회 총회를 열어 독도 영유권 등을 주장한 내용을 담은 초등학교 4~6학년 사회과 교과서 12종(3~6학년용)에 대한 검정을 모두 승인했다. 12종 가운데 독도 관련 기술이 없는 초등학교 3학년 교과서는 3종이다.

 

이에 따라 일본 초등학생들은 내년 신학기부터 한국 영토인 독도(일본이 주장하는 명칭: 다케시마<竹島>)가 일본의 '고유영토'이고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이 강조된 새 교과서를 공부하게 된다. 

 

이번에 검정을 통과한 12종의 사회과 교과서 발행 출판사는 도쿄서적과 니혼분쿄(日本文敎)출판, 교이쿠(敎育)출판 등 3곳이다.


이번 검정은 2017년 개정된 문부성의 신학습지도요령이 독도와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로 다루도록 하고, 관련 해설서가 독도의 경우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라고 기술토록 주문한 뒤 처음 실시됐다.

 

▲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이 독도 홍보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일본 정부는 2017년 3월 개정한 초·중학교 교과서 지침인 학습지도요령을 발간, 독도를 일본 영토라는 사실을 다루도록 한 바 있다.

 

교사용 해설서에는 "다케시마가 일본 고유의 영토지만 현재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것과 일본이 다케시마에 대해 한국에 반복해서 항의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언급하라"고 명시했다.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