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틴뉴스전체

HOME > 전체

'노벨상 수상' 혼조 교수 "2050년까지 대부분 암 정복된다"

기사승인 : 2018-12-07 19:25 기자 : 하유미

 

2018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日 혼조 교수가 2050년이면 면역치료로 모든 암이 정복될 수 있다고 밝혔다.

 

 

 

▲ 2018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혼조 다스쿠(일본) 박사가 6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노벨 뮤지엄에서 열린 연례 노벨 의자 서명식에 참석해 자신의 서명이 담긴 의자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혼조 다스쿠는 면역세포를 이용, 암을 고치는 면역항암제 원리를 발견한 공로로 2018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뽑혔다. 제118회 노벨상 시상식은 오는 10일 스톡홀름 시청사에서 열린다. [뉴시스

 

 

 

도쿄신문이 7일 2018년 노벨 생리의학상 공동 수상자인 혼조 다스쿠(本庶佑·76) 일본 교토(京都)대 특별교수는 "오는 2050년까지는 면역치료로 거의 모든 암을 정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혼조 교수는 전날 6일 오후(현지시간) 노벨상을 받기 위해 찾은 스웨덴 스톡홀름 카롤린스카 연구소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혼조 교수는 '인류가 언제 암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인가'는 질문에 "우리(공동수상자 제임스 앨리슨 미국 앤더슨 암센터 교수)가 면역세포를 발견한지 아직 20년이 채 되지 않았다. 하지만 많은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그리고 많은 사람이 (연구에)관여하게 됐다. 2050년에는 거의 모든 암을 면역요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언명했다.

혼조 교수는 또 "더 이상 성장하지 않은 암과는 공존하는 형태로 암 치료는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혼조 교수와 제임스 앨리슨 교수는 암 세포에 강력한 공격력을 발휘하는 면역세포 표면에서 '브레이크' 역할을 하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특히 혼조 교수의 연구를 토대로 실용화한 신약 '옵디보'는 암 세포가 '브레이크' 작용을 하는 단백질과 결합해 면역세포의 공격에 제동을 거는 것을 저지한다.

신약 옵디보는 현재 전 세계 암환자의 희망으로 부상하고 있다.

 

혼조 교수와 앨리슨 교수는 부작용이 심한 방사선 치료와 항암제가 아니라 인간이 본래 지닌 면역력으로 암에 대항하는 획기적인 발견을 한 것으로 평가돼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의 공동 수상자로 선정됐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아이틴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단, 상업적 이외 재배포 허용